서울신문 2021년 5월10일자 “지우개 도장 파고… ‘어른이 취미’에 푹 빠진 MZ세대”
   Stampmama in Magazines

 
 

 
d660e384219b8cfbe73bc844ad194727_1621488844_3861.jpg

쭉쭉 늘어나는 찹쌀떡 같은 질감의 반죽을 조물딱거리다 바닥에 던져 바풍(바닥풍선)을 만들고, 여러 토핑(장식)을 넣어 꾸미는 슬라임 놀이. 하지만 엄마들의 ‘등짝 스매싱’을 부르는 장난감이기도 하다. 등짝 맞을 나이는 지났지만 슬라임을 진지한 취미로 즐기는 20대 청년들이 늘고 있다. 지우개를 깎고 파서 만드는 도장이나 반짝이는 큐빅을 캔버스에 박아 넣어 그림을 완성하는 보석 십자수로 마음의 안정과 재미를 찾으려는 ‘어른이들’도 있다.
 
지우개 도장을 만드는 영상으로 3만 2000명의 구독자를 모은 유튜버 ‘임토토’의 작업 방식은
초등학교 미술 수업 시간에 배운 방법과 다르지 않다.
얼마 전에는 스누피 만화의 한 장면을 지우개 위에 새겨 화제를 모았다.
그림부터 말풍선 대사까지 1㎜의 오차도 없이 얇은 펜으로 밑그림을 그린 다음
조각칼을 이용해 양각으로 새겼다.
구독자들은 “굉장한 고퀄(질 높은)의 호작질(손장난)이다. 저 정도면 엄마도 등짝 못 때리겠다”,
“미술 시간에 떠나 보낸 지우개들아. 너희 이렇게 될 수 있었구나. 미안해”라는 댓글이 달렸다.
임토토는 9일 “초등학교 미술 시간에 지우개 도장을 만들던 추억을 떠올리며 영상을 제작했다”면서
 “평소에 생각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 아니어서 영화를 틀어 놓고 귀로 듣기만 하면서
별 생각 없이 지우개 도장을 파곤 한다”고 했다.
취미는 일로 이어졌다.
지난 1일부터는 지우개 도장 재료를 파는 한 매장에서 자신이 만든 지우개 도장 전시회를 열었다.
d660e384219b8cfbe73bc844ad194727_1621488923_7417.jpg

 
인스타그램 마켓을 운영하면서 알게 된 슬라임 판매자들도 ‘수익’보다는 ‘공유’에 방점이 찍혀 있었다. 그는 “제 주변 판매자들은 ‘내만슬’(내가 만드는 슬라임)을 먼저 시작하고 그 뒤에 마켓을 시작했다”면서 “수익을 올리려는 목적보다는 슬라임을 섞는 이상적인 ‘레시피’를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20~30대인 MZ세대가 이런 취미에 빠진 건 잘해야 한다는 부담에서 자유로울 수 있기 때문이다. 스티커 아트를 즐기는 우소현(22)씨는 “보통 어떤 취미를 갖고 있다고 하면 ‘취미를 잘할 것’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고 싶어 스티커 아트를 골랐다”면서 “단순 반복하는 취미는 인간 관계에서 느끼는 피로를 잊게 해 준다”고 했다.
 
보석 십자수에 흠뻑 빠진 고주연(20)씨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대학 입시 때문에 고민이 많았는데 취미 생활을 하는 동안만이라도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승미(22)씨도 “스포츠나 레저 등 본격적인 취미를 하려면 준비할 것도, 숙지할 규칙도 많다”며 “이런 취미는 그냥 유튜브 영상을 따라 하기만 하면 돼 간편하면서도 재밌다”고 했다.
 
코로나19로 집에 콕 박혀 있는 시간이 늘면서 ‘어른이 취미’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지난 5일 취업 알선 포털 ‘알바천국’이 20대 1408명을 대상으로 ‘집콕 생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0명 중 9명(91.5%)이 코로나19 이후 집콕 기간이 늘었다. 20대 5명 중 3명(59.5%)이 집콕 생활에 부정적 의견을 표시했다. 61.2%가 ‘무기력함, 우울감(복수응답)’이 늘었다고 응답했다. ‘어른이 취미’는 집 안에 갇혀 ‘코로나 우울’을 버티는 방법인 셈이다.
 
‘코로나 새내기’인 고씨는 코로나19로 학교에 거의 가지 못하면서 꿈꿨던 대학 생활과는 멀어졌다. 고씨는 “고등학교 때는 친구들과 해외로 배낭여행을 떠나는 대학 생활을 꿈꿨는데 그림의 떡이 됐다”면서 “방에서 계속 유튜브를 보거나 TV를 보는 시간이 답답하게 느껴졌는데 보석 십자수를 하면 그 시간만이라도 잡생각을 하지 않게 됐다”고 설명했다.
 
학점이나 취업 등 온갖 경쟁에 몸살 나게 치인 청춘들은 노력한 만큼 보상을 받는 취미를 통해 심리적 만족감을 얻는다. 보석십자수를 즐기는 한경민(20)씨는 “어른이 취미의 가장 큰 장점은 자신이 노력한 만큼의 결과가 나오는 것”이라며 “학교나 사회에서는 내가 잘해도 주변 상황이 따르지 않아 결과물이 엉망이 될 수도 있는데 보석 십자수는 딱 예상한 만큼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했다.
 
이동귀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는 “2030세대들은 본인이 통제할 수 있는 놀이를 통해 효능감을 느낀다”면서 “바꿀 수 없는 현실에 괴로워하기보다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글 사진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손민정(국어국문학과 3학년)
김정현(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3학년) 성대신문 기자
 
025d3a42eaddf5902129861d349f9621_1619773607_9789.jpg
 
ea06d97f9b7c70998abaddc596faf798_1620192875_4645.jpg 
d660e384219b8cfbe73bc844ad194727_1621489186_158.jpg









 
텐바이텐 다꾸채널 - 나키의 빈티지 감성 다꾸
1
위즈키즈 2017/05, Gift - 한글스탬프
1
한겨레신문 2017년 3월9일자 “놓칠 수 없는 가게들…스탬프마마: 찍고 또 찍어 작품 만들기”
1
월간폴라리스 2016/06, 여행의 순간을 오래오래
1
여성동아 2015/06, Easy Stamp DIY
1
마이웨딩 2015/01, 브라이덜 샤워
1
메트로 2014년12월4일자, 크리스마스 "꼭 거창할 필요 있나요?"
1
여성조선 2014/08, 단 하나의 사진집, 스크랩북킹
1
베스트베이비 2014/05, 꽃보다 예쁜 포장재료
1
맘&앙팡 2014/05, 5월의 선물 100
1
주부생활 2015/02, Gift Tag
1
diy news Vol.21,스탬프로 뚝딱! 스탬프마마!
1